기사제목 대상포진..질환 50대 이상 여성이 가장 많이 진료받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상포진..질환 50대 이상 여성이 가장 많이 진료받아

증상 발생 후 72시간 이내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
기사입력 2019.08.02 22: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상포진」질환 50대 이상 여성이 가장 많이 진료받아

증상 발생 후 72시간 이내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

 

▶ 2018년 건강보험 총 진료환자 72만명 … 남성 28만명, 여성 44만명

- 여성 44만 명 중 50대 이상이 29만 명으로 66% 차지

▶ 2018년 건강보험 인구 10만명당 … 남성 1,110명, 여성 1,733명

- 최근 5년 연평균 증가율은 30대(4%), 40대(3.6%)가 가장 높아

 

 

 □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년~2018년간 ‘대상포진(B02)’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5년간 연평균 3% 증가했다.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의 1.6배가 많고, 50대 이상 진료인원이 전체인원의 63%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 2018년년 건강보험 ‘대상포진(B02)’진료인원 725,511명

   - 최근 5년 ‘대상포진(B02)’환자 연평균 3.0%씩 꾸준히 증가

 

  ○ 최근 5년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대상포진(B02)’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64만 명에서 2018년 72만 명으로 12.4%(연평균 3.0%) 증가하였다.

 

   - 남성은 2014년 25만 명에서 2018년 28만 명으로 12.9%(연평균 3.1%), 여성은 39만 명에서 44만 명으로 12.0%(연평균 2.9%) 증가하여 남녀모두 비슷한 증가율을 보였으나 남성이 다소 높았다.

 

  ○ 2018년 ‘대상포진(B02)’으로 진료받은 남성은 전체환자의 39%(28만명), 여성은 전체환자의 61%(44만명)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1.6배 많았다.

 

 

   2.‘대상포진(B02)’진료인원은 남녀 모두 50대에서 가장 많고, 50대 이상이 전체 환자의 2/3(63.4%)를 점유

 

 

  ○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50대 환자(17만 7천명, 24.5%)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15만 3천명, 21.1%), 40대(11만 3천명, 15.7%) 순으로 나타났다.

 

 

  - 여성은 50대가 11만 5천명(26.2%)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60대(9만 5천명, 21.5%), 40대(6만 7천명,15.3%)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도 50대>60대>40대 순으로 남녀모두 중장년층(40~60대)에서 많은 진료를 받았다.

 

 

  - 20대는 4만 3천명(6%), 30대는 8만 4천명(12%)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20대?30대 젊은 층의 대상포진 진료인원도 전체 환자의 약 18%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연령대별 대상포진 진료인원 연평균 증가율은 80대 이상이 9.2%로 가장 크게 증가하였고, 60대가 6.5%, 30?40대, 70대도 2.5%~2.7%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0대 이하는 연평균 -15.2%, -3.5%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조정구 교수는 대상포진 질환의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1.6배 이상 많은 원인에 대하여

 

   - “여성의 면역력이 남성에 비해 약하거나, 아플 때 병원을 찾는 비율이 여성들이 높을 가능성으로 인해 남성보다 높게 나왔을 가능성이 있으나확실하지 않은 것으로 문헌에 나와 있습니다.”라고 설명하였다.

 

<저작권자ⓒ한국경찰문화신문 & kpolice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경찰문화신문사 (http://kpolicenews.com/) | 설립일 : 2017년 9월 7일 | 대표 : 최석우 
  • (우)07377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4길 2,301 한국경찰문화신문사
    사업자등록번호 :278-92-00379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서울,아04696
    대표전화 : 02-846-7889  FAX : 02-849-7889  E-MAIL : kpcn7889@hanmail.net
    Copyright ⓒ 2017 한국경찰문화신문  All right reserved.
한국경찰문화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