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안군 하의면, 코로나로 얼어붙은 지역사회 온정의 손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안군 하의면, 코로나로 얼어붙은 지역사회 온정의 손길

기사입력 2020.03.25 20: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PR20200325009300353_01_i_P2.jpg

전남 신안군 하의면(면장 박상명)에 코로나19 여파로 소외된 이웃을 돕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하의면 부녀회 자원봉사팀은 홀로 사는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열악한 집안 곳곳의 청소를 시행하는 따뜻한 이웃사랑실천을 실천했다.

부녀회는 세탁기가 없어 빨래에 어려움이 많은 어르신을 위해 이웃 주민의 세탁기 기증과 하의면 복지기동대의 가스레인지 교체 지원으로 어르신들의 쾌적하고 안락한 주거환경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었다.

봉사에 함께 참여한 후광 2구 부녀회장(임영금)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가정방문이 힘든 상황이었지만 주민분들의 적극적인 의지와 열정으로 봉사를 실천할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가 끝나도 취약계층에 대한 꾸준한 봉사활동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불우한 이웃에 써달라며 성금을 기탁한 방문객이 있어 화제이다.

부산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기탁자는 "하의도 방문을 통해 평화의 가치와 마음의 안식을 얻어가는 보람된 여행이었다"라고 밝히며 "적은 금액이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 써달라"며 20만원을 기탁했다.
(끝)

출처 : 신안군청 보도자료

<저작권자ⓒ한국경찰문화신문 & kpolice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경찰문화신문사 (http://kpolicenews.com/) | 설립일 : 2017년 9월 7일 | 대표 : 최석우 
  • (우)07377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4길 2,301 한국경찰문화신문사
    사업자등록번호 :278-92-00379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서울,아04696
    대표전화 : 02-846-7889  FAX : 02-849-7889  E-MAIL : kpcn7889@hanmail.net
    Copyright ⓒ 2017 한국경찰문화신문  All right reserved.
한국경찰문화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