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북경찰, 텔레그램·다크웹을 통해 마약류 판매·흡입 피의자 검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북경찰, 텔레그램·다크웹을 통해 마약류 판매·흡입 피의자 검거

기사입력 2020.08.11 15: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estmb_allidxmake.jpg

 전북지방경찰청(청장 진교훈) 사이버수사대에서는 해외서버를 기반으로 익명성이 보장되는 텔레그램과 다크웹을 통해 은밀하게 마약류(대마)를 판매하고 흡입한 피의자를 검거 구속 하였다.

 

 피의자 A(, 30)‘202월경부터 익명성이 보장되는 텔레그램과 다크웹을 통해 판매방을 개설·폭파를 반복하는 수법으로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리며 마약류(대마, 액상대마 등)를 판매(유통)하고 구매자들로부터 2,5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비트코인)를 건네받은 혐의로 검거하였다. 검거현장에서 대마(대마초 205.3g, 액상대마 92개 등 3,500만원 상당) 이외에도 엑스터시, 케타민 등 압수했다.

 

 전북청 사이버수사대장(김광수)은 보안이 철저하고 본사가 해외에 있어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쉽다는 인식으로 그간 텔레그램과 다크웹을 통해 마약판매 대화방이 생성과 폭파를 반복해왔으나, 디지털성착취 영상물은 물론 마약거래 등 텔레그램 내 모든 불법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방침으로 엄정대응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한국경찰문화신문 & kpolice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한국경찰문화신문사 (http://kpolicenews.com/) | 설립일 : 2017년 9월 7일 | 대표 : 최석우 
  • (우)07377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4길 2,301 한국경찰문화신문사
    사업자등록번호 :278-92-00379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서울,아04696
    대표전화 : 02-846-7889  FAX : 02-849-7889  E-MAIL : kpcn7889@hanmail.net
    Copyright ⓒ 2017 한국경찰문화신문  All right reserved.
한국경찰문화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